아주 많은 일들에 무관심하고 무덤덤 하게 ……
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으로 살아가고 있지는 않은지요?
우린 원래 더불어 살아가게 만들어진 존재라는 것을
잊어버리고 있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.
만약 우리들 마음속에 누군가에 대하여 안타까워 하며 돌보는 마음이 살아있다면,
우리가 사는 이곳은 좀 더 살만한 곳으로 변하지 않을까 생각하며
더불어 사는 삶.